작성일 : 19-01-09 21:19
최악의 이별을 했어요..
 글쓴이 : 듀처로뉴12
조회 : 116  
안녕하세요, 서울 사는 28 여자입니다..

진심 어린 조언과 댓글이 간절해서 이렇게 처음으로 글을 씁니다..
부디 친동생, 친구라고 생각하고 진심 담긴 조언을 부탁 드릴게요...


사실 저는 어제 최악의 이별을 했어요.
3년 정도 사귄 남자친구가 두 달 전부터 헤어짐을 얘기하더라구요.. 정말 갑자기..
그 땐 정말 안 될 거 같아서 제가 붙잡았습니다..
눈물로 울면서 붙잡으니까 마지못한 척 다시 만나자고 하더라구요..
그 후로 같이 여행도 가고 캠핑도 하고 다시 사이가 회복된 듯 했는데, 한 3주 전 부터 관심도 없어 보이고 메시지 횟수도 줄고 그러더라구요..

그래도 만나면 예쁘다 해주고 사랑스럽다는 눈빛으로 쳐다봐주긴 했어요... 진심이라고 생각했구요
그런데.. 원래 주말엔 이틀 다 만났는데 일요일엔 혼자 있고 싶어하는 듯 했어요.. 우울함을 많이 느끼는 사람이라 혼자 있을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죠
근데 여자의 촉이라는 게 무서운게.. 이게 그냥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해서가 아니라는 게 느껴지더라구요 어느 순간부터..
주말 아침에 본가에서 점심 먹고 온다는데 연락이 안되서 점심 먹냐고 물어보면 좀 자고 일어나겠다고 조금 있다 연락 준다고 하구.. 4시 다 되서 저희 집쪽으로 오더라구요.

그렇게 점점 전 의심을 하게 되고 어쩔 수 없이 그게 티가 나더라구요 저도 사람인지라..
그럴 때마다 저를 의심병자 취급을 하고 지겹다는 티를 낼어요 왜 자기를 못 믿냐구..
그거 말고도 정말 처음 만나는 연인들에게 느낄 감정 같은 것들을 저한테 물어보고, 왜 묻냐고 물어보면 그냥 궁금해서라고 하더라구요..
아마도 그 여자한테 묻고 싶은 걸 저한테 대신 물어본 거겠죠? 제가 정말 너무 하찮은 존재였나봐요 그사람에겐ㅎㅎ

그렇게 위태롭게 지내다가 결정적인 사건이 생겼는데..
어느 날인가 친한 선배가 3일 정도 자기네 집에서 잔다고 하더라구요..뭐 그런가보다 했는데 그 중 하루인 어떤 날 갑자기 야근을 하게 됐다면서 끝나고 전화를 한다고 하더라구요? 원래는 그래도 꼭 메시지 하던 사람이..
느낌이 쎄했지만 그러라고 했죠.. 근데 거의 두 시간 반이 되어서야 전화가 오더라구요 야근도 안하는 사람이 그렇게 까지 늦을 일이 없는데..
우선 전 전화를 기다리는 동안 별 별 생각을 다 하면서 이미 열이 받을 데로 받은 후였고.. 전화를 받고 당연히 예민한 반응을 보였죠. 그랬더니 왜 화가 났냐고 오히려 저한테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이더라구요 ?
그래서 순간 내가 너무 오버한건가 싶어서 이래이래해서 사실 좀 화가 났다 했더니 전화를 끊자고 하더니 5분도 안되서 시간을 좀 갖자고 하더라구요 갑자기 ?
황당 했지만 제가 한 행동이 예민해져서 오바한 느낌도 있어서 우선 알겠다고 했죠.
근데 시간을 갖자는 게 며칠이 아니고 한달 이더라구요 ㅎㅎ 그건 정말 아닌 거 같아서 그 주 주말에 만나서 얘기하기로 하고 만났는데
만나자마자 왜 자길 의심하냐고 묻더니 헤어지자고 하더라구요 ㅎㅎ
전 그게 왜이리 기다렸다는 듯이 하는 말로 느껴지는지..
그래도 제가 너무 많이 좋아했던 사람이라 울면서 잡았어요.. 난 너 없이는 안 될 거 같다구..
그랬더니 정말 매몰차게 돌아서더라구요
제가 울다 쓰러져도 상관 없는 사람처럼...
본인은 결혼할 생각이 아직 없는데 니 나이가 벌써 스물 여덟이니 더 붙잡고 있는 건 널 위해서 아닌 거 같다고 하더라구요..
그래도 눈에 눈물이 고여 있어서 착각 했어요 .. 아 이사람도 마음 아프지만 날 놓아주려고 하는 구나
내가 이 사람을 의심해서 너무 힘들게 했구나 하구요.

근데 제가 그 사람을 정말 많이 사랑했나봐요..
밤새 잠도 못자고 눈 뜨자마자 그 사람 집으로 갔습니다.
근데 정말 초인종 누르자마자 나오더니 제 손을 잡고 엘리베이터에 넣고는 1층에 내려서 절 쓰레기 버리듯이 밖으로 보내고 바로 올라가더라구요 세상 짜증나는 얼굴로..
그 날 전 정말 삶의 마지막을 생각 했습니다.
하루 종일 미친 듯이 울고.. 지하철에서도.. 길거리에서도.. 살고 싶지 않았어요 정말
그렇게 어느 정도 진정을 하고 있는데 저녁에 전화가 오더라구요.. 집에 갔냐고.. 제가 정말 죽을까봐 걱정이 되었나봐요..^^
근데 그 상황에서 한 번만 더 얘기하자고 매달려서 그 사람 집으로 갔어요.. 저도 참 갈 데까지 간거죠.. 근데 그렇게 하지 않으면 평생 후회할 것 같았어요 제 인생엔 항상 그 사람이 함께 있을 것 같았거든요..
그렇게 찾아간 집에서도 역시 나가라는 말.. 어짜피 우린 안된다는 말만 듣고 나왔어요.. 사실 더 큰 아픔도 얘기했는데 그 아픔도 결국 제 탓이 되는 것 같더라구요.....

그런데.. 어제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한 의심이 사실이었다는 걸요...
새로 만나는 사람이 생겼더라구요.. 언제부터 인지 모를...
정말 세상이 무너지는 느낌이었습니다.
제가 헤어짐으로 인해 아파하고 있을 때 그 사람은 새로운 사람을 만나느라 저 따위는 신경도 쓰지 않았겠죠 ?
그사람과 절 겹쳐서 만나면서 그 사람과의 관계가 확실하지 않았을 땐 보험처럼 절 잡아두고 그 사람과 어느정도 관계가 깊어지니까 절 그렇게 기다렸다는 듯이 의심병 환자로 몰아가면서 버린 게 아닐까 싶어요.

연애를 하면서 항상 제가 을이라는 느낌을 받았어요..
저희를 같이 만난 친구들은 항상 오빠가 너를 조금만 더 아껴줬음 좋겠다는 말도 많이 했구요..
그러면서 너가 그런 대접 받을 필요가 없는데 그 사람은 왜 널 소중히 생각하지 않냐고, 더 좋은 남자 만나라구요..

여행을 가면 계획도 제가, 예약도 제가 다 했어요..
맛집도 제가 찾고..
평소에 만날 때도 거의 제가 계획 짜고 예약하고 했던 거 같아요 제가 정말 바보였죠..
그런 제가 그 사람한테는 너무 편하고 쉬운 집사 같은 존재였을 거 같아요.
그러면서 가끔씩 해주는 연인으로서의 당연한 행동에 설레고, 기대하면서 그렇게 3년이란 시간을 보낸 거 같아요.
당연히 좋아 죽을 때도 있고 그 사람과의 행복한 미래를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웃음이 날 때도 있었죠..
사실 제대로된 제 첫사랑이었어요.. 제 전부..

어제 정말 마지막으로 헤어질 땐 제가 사준 옷, 가방들 전부 가지고 나가라고 너가 진짜 싫어진다면서 바닥에 다 던지더라구요.. 원래 술을 마시면 폭력적으로 변하는 사람이라서 그런지.. 정말 무섭더라구요.. 그러면서도 정말 잡고 싶었어요 그 사람을.
난 친구도 가족도 있지만 그 사람한텐 나 밖에 없어.. 하면서 내가 그 사람 친구이면서 누나면서 가족이면서 연인같은 존재가 되고 싶었어요 무조건적인 사랑이었죠..
어쩌면 동정일 수도 있는...

친구들은 외적으로나 내적으로나 조건 적으로나 제가 너무 많이 아깝고, 그렇게까지 헌신적으로 한 널 그렇게 대하는 사람이면 만날 이유가 절대 없다고 다행이라고 생각하라는데 제 마음이..너무 많이 힘들어요

사람을 다시 만날 수 있을까.. 다시 만난다면 그 사람한테 한 것처럼 무조건적인 사랑을 줄 수 있을까.. 생각만 하면 가슴이 답답하고 살 수가 없을 것 같아요.

여러분.. 저 정신차리라고 조언 좀 해주세요..
그 사람과의 좋은 기억만 생각나요.
연애하는 시간 동안 항상 마음 한 켠이 쓸쓸하고 아팠는데.. 제가 너무 오래 끌고 왔나봐요..
전 항상 사랑을 받고 먼저 관심을 받는 편이었는데..
이 사람은 항상 절 결핍되게 해서 더 사랑받고 싶었던 거 같아요..
제가 다시 예전처럼 밝고 씩씩하게 살아갈 수 있게 진심으로.. 위로와 조언 부탁 드려요.
긴 글 읽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정말로...